CATEGORY >문화
2018-04-10
청춘들의 영원한 목소리, 끝없는 울림을 만든다
이자연 기자ㅣnews@weeklypeople.net
목록 프린트 스크랩 확대 축소
 

청춘들의 영원한 목소리, 끝없는 울림을 만든다

가수 이적

(리뷰)고대 그리스 시대에는 악기들을 들고 떠돌아다니며 이야기를 시로 꾸며 노래로 들려주던 음유시인들이 있었다. 가수 이적을 보고 있으면 음유시인이 다시 태어나 우리 곁에서 감미로운 멜로디와 마음을 간지럽게 울리는 가사들을 함께 느낄 수 있도록 만들어주는 것만 같다.

삼포세대, 88만원 세대 등 별명도 많은 20대 청춘들이 좋아하는 가수를 꼽을 때 이적이 빠지지 않는 이유는 바로 ‘나만의 이야기’처럼 깊이 공감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청춘들의 영원한 목소리, 그의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 이적, 그만의 고독 그리고 성숙

가수 이적의 곡들은 따뜻한 감성의 가사와 감미로운 멜로디로 대중들의 심금을 울려 늘 명반으로 올랐다. 사소하기 그지없어 보이는 감정들조차 그의 손길과 목소리를 스치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하나의 ‘이야기’로 자리 잡기 때문이다.

실제로 그의 앨범을 통하여 외로움과 고독함, 버려지는 것에 대한 두려움 등이 느껴진다는 평가가 많다. 이에 이적은 “그런 정서가 내게 있었던 것 같다.

가족생활은 매우 행복하다. 하지만 그것과 별개로 홀로 있을 때 드는 생각들, 나이가 주는 고독감과 위기감도 있었다. 음악 하는 사람으로서 대중들에게 버려지는 그런 마음, 버려지는 인생이라는 것. 어렸을 때 고독은 여자친구가 없다는 것을 의미했지만 지금의 고독은 그것과 다르다”며 속 시원하게 속마음을 풀어냈다.

“마흔이라는 나이가 주는 정서가 있다. ‘고독의 의미’라는 노래도 그런 사고의 연장선에서 나온 곡이다. 누구나 그러하듯 나이에서 오는 위기감, 불안감, 두려움이 나에게도 왔다. 어렸을 때 고독하다고 하면 ‘연애를 하라’고 가볍게 넘기고 마는데, 이제는 고독을 이야기해야 할 나이가 되었다.”

이어 “개인적으로 패닉 1집 같은 경우는 10대 후반에서 20대 초반의 정서가 담겨 있는 앨범이다. 지금 들으면 약간 겸연쩍은 부분, 말하자면 약간의 미숙함이라거나 덜컹거림, 정돈 안 된 느낌도 있지만 반면에 지금 들으면 나도 신선하게 느끼는, "어떻게 여기서 이렇게 할 생각을 했지?"라는 인상을 주기도 한다”라며 20대의 풋풋하지만 서툴렀던 모습을 떠올렸다.

난 “한 번도 단번에 뜬 적이 없다. 이게 비결인 것 같다. 무슨 말이냐면, 정점이 아닌 곳에서 오래간다는 의미이다. 모든 게 다 드러나지 않아 소모된 것이 없는 상태, 그게 내가 가진 힘이 아닐까.”



● 가족을 향한 그의 진중한 사랑

그의 따스한 감성이 드러나는 연유에는 가족을 향한 사랑이 있었다. 그가 중학교 3학년, 열여섯 살 때 쓴 시 ‘엄마의 하루’를 보면, 그가 얼마나 어머니를 진득히 사랑하는지 여실히 알 수 있다.

습한 얼굴로 am 6:00 이면 시계같이 일어나 쌀을 씻고 밥을 지어 호돌이 보온 도시락통에 정성껏 싸 장대한 아들과 남편을 보내놓고 조용히 허무하다/ 따르릉 전화 소리에 제2의 아침이 시작되고 줄곧 바삐 책상머리에 앉아 고요의 시간은 읽고 쓰는데 또 읽고 쓰는데 바쳐 오른쪽 눈이 빠져라 세라믹펜이 무거워라/ 지친 듯 무서운 얼굴이 돌아온 아들의 짜증과 함께 다시 싱크대 앞에 선다/ 밥을 짓다 설거지를 하다 방바닥을 닦다 두부 사오라 거절하는 아들의 말에 이게 뭐냐고 무심히 말하는 남편의 말에 주저앉아 흘리는 고통의 눈물에 언 동태가 되고 아들의 찬 손이 녹고 정작 하루가 지나면 정작 당신은 또 엄마를 잘못 만나서를 되뇌시며 슬퍼하는/ 슬며시 실리는 당신의 글을 부끄러워하며 따끈히 끓이는 된장찌개의 맛을 부끄러워하며 오늘 또 엄마를 잘못 만나서를 무심한 아들들에게 되뇌이는 "강철 여인"이 아닌 "사랑 여인"에게 다시 하루가 길다

이 시를 어머니의 생신날 전해주었을 그의 모습을 보면 그의 음악들이 왜 그렇게 따뜻하고 마음을 미어지게 하는지 알 수 있다. 세상을 더욱 따뜻하고 노곤하게 만들어주는 힘을 가진 그의 음악을 통해서, 어쩌면 이 순간에도 그로부터 정신적 구원을 받는 많은 이들이 있을지도 모르겠다. 앞으로도 고단한 생활에 지친 이들의 마음을 어루만져줄 그의 음악이 기대된다.

news@weeklypeople.net
위클리피플 콘텐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프린트 스크랩 확대 축소

Social Forum Network

정의선 “생산 차질 이른시일 내에 만회할 것…조기 경영안정 준비”   정 수석부회장은 “안정적 부품 공급을 위해 만전을 기해주는 데 감사한다”며...

 

안성기, 예술지망생의 등대가 되어 불을 밝힌다  예술을 배우고 체득하는 과정에 경제적인 어려움 때문에 청년들이 꿈을 잃지 않길 바라는 뜻을 깊이 느낄 수 있다...

  [교육부 코로나19 대책]
교육부, 4월 9일부터 순차 온라인 개학…등교는 연기

유 부총리는 "앞으로 지역별 감염 상황과 학교 여건을 고려해 원격 수업과 등교 수업을 병행하는 등 탄력적인 학교 운영방안을...

WPN 
소셜포럼은 노블레스 오블리지(Noblesse Oblige)의 정신을 실천하고 상호간의 존중과 전분 분야의 발전을 통해서 
다양한 정보를 공유하는 미래창조 신지식인 커뮤니티입니다.

  이미경 CJ그룹 부회장, 문화콘텐츠 부흥을 이끌다

이 부회장은 2020년에는 미국 아카데미시상식을 주관하는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의 영화박물관 이사가 됐다. 앞으로 영화 이외 한국의 문화콘텐츠를 세계에...


WPN 소셜포럼은 노블레스 오블리지(
Noblesse Oblige)의 정신을 실천하고 상호간의 존중과 전분 분야의 발전을 통해서 
다양한 정보를 공유하는 미래창조 신지식인 커뮤니티입니다.

  쿨하게 나이 먹는 배우 윤여정, 그래서 닮고 싶은 그녀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 나이가 무색하다.’라는 말을 증명이라도 하려는 듯 배우 윤여정은 고희를 훌쩍 넘기고도 영화, 예능을 종횡무진하며...


WPN 소셜포럼은 노블레스 오블리지(
Noblesse Oblige)의 정신을 실천하고 상호간의 존중과 전분 분야의 발전을 통해서 
다양한 정보를 공유하는 미래창조 신지식인 커뮤니티입니다.

Public Campaign


 
 



 
[라이프] 서울시,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
[교육] 4월 9일부터 순차 온라인 개학...
[교육] 오연식 대표, 현대인의 눈을 밝...
[경제] 문 대통령 “구미산업단지 찾아 ...
[문화] 이미경 CJ그룹 부회장, 문화콘...

송해...그대, 우리 모두의 ‘자존심’이어라...
문 대통령 “구미산업단지 찾아 코로나19 극...

 
 

윤석열 총장, n번방 사건...엄정히 대응 강조 윤석열 검찰총장이 ‘n번방 사건’과 관련해서 “악성 진화하는 반문명적 범죄에 엄정하게 대응해달라”고 전했다...

서울시-시교육청, 코로나19 "학생지원대책" 가동 서울시내 학원 및 교습소는 총 25,231개소다. 관할기관인 시교육청이 13억 원을 긴급 편성해...


대한민국 교육계를 빛내는
100인의 교수l More >>

위클리피플은 교육강국·인재육성을
위해 교육일선에서 헌신하고 있는 교육 지도자를 응원합니다.

 이종덕 단국대학교 문화예술대학원
  석좌교수
 이기우 재능대학교 총장
 문동언 가톨릭대학교 마취통증의학
  명예교수
 한호성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외과교수
 이범진 아주대학교 약학대학 학장
 지해석 경희대학교 경영대학원 교수
 이신우 서울대학교 작곡과 교수
 김종락 서강대학교 수학과 교수
 오수길 고려사이버대 창의공학부 교수
 윤용진 연세대 스포츠레저학과 교수
 김원규 한남대학교 법무법학 교수
 김평만 가톨릭대 인문사회의학과 교수
 허강무 전북대 공공인재학부 학부장
 윤양택 충북대학교 산학협력단 교수
 전병관 경희대 스포츠지도학과 교수
 홍정기 국민대 스포츠건강재활학 교수
 최성희 계명대 경제통상학부 교수
 홍철기 서강대 스타트업전공 교수
 최기일 국방대 국방관리대학원 교수
 정미숙 가톨릭관동대 방송연예과 교수
 전권천 세종대 항공시스템공학과 교수
 강경선 성신여대 음악치료학과 교수
 전한용 인하대학교 화학공학과 교수
 임준희 한국예술종합학교 한국음악작   곡과 교수

특별 귀하 1호 인요한 교수...“내 고향은 전라도 순천 촌놈! 쨘이” 특별 귀하 1호 인요한 교수는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겸 국제진료센터 소장이다...

‘기생충’ 봉준호 감독이 그려가는 세계 속 한국영화 그제92회 아카데미시상식에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한국을 넘어 아카데미 시상식 새 역사를 썼다...

가수 이적, 청춘들의 영원한 목소리. 마흔이라는 나이가 주는 정서가 있다. ‘고독의 의미’라는 노래도 그런 사고의 연장선에서 나온 곡이다. 누구나 그러하듯 나이...

김동길 명예교수, “닫혔던 강의실을 유튜브TV로 세상을 연다” 김 명예교수는 지난 유튜브 방송을 시작하게 된 이유에 대해 “요즘 나라를 걱정하는 사람들이 많다...

미국, 인체실험 시작... 코로나19 백신 투여 l 백신 시험은 약 6주에 걸쳐 진행되며 약 1개월의 간격을 두고 각기 다른 분량의 백신 주사를 두 차례 맞게 된다고 미국국립보건원은 전했다...

김연수 서울대학교 병원장, 한국국제의료협회장 선출 미국, 러시아 CIS, 몽골 지역 환자 뿐 아니라 중동 국비환자, 베트남, 중국 기업단체검진 등을 유치하며...